Kyungso Park, The Undercurrent Of My Mind; Jukpa Kim’s Gayageum Sanjo / 박경소 가야금 산조 ; 김죽파류

Kyungso Park, The Undercurrent Of My Mind; Jukpa Kim’s Gayageum Sanjo / 박경소 가야금 산조 ; 김죽파

Published on Dec 19, 2013

http://kyungsopark.com

Kyungso Park Solo Series
The Undercurrent of my Mind;
Jukpa Kim’s Gayageum Sanjo

2013. 12. 01. (Sun) 15:00

Folk Theater Pungryu
map : http://goo.gl/
maps/3HqAp
(Samsungdong 112-2 Gangnam Seoul)

free enterance
https://www.facebook.com/events/55240…

Gayageum Sanjo
By Kim, Juk-pa (1911-1989)

Dasreum
Jinyangjo
Jungmori
Jungjungmori
Jajinmori
Hwimori
Sesanjosi

Janggu (percussion) : Kim, Woongsik

Sanjo, « scattered melodies », is an organized rhythmic progression of movements performed on a solo instrument with accompaniment by the janggu. Inspired by the popularity of sinawi (improvised instrumental shaman music) and pansori (narrative story telling) in the late 19th century, sanjo was first developed for the gayageum and over time was written for many other instruments. Sanjo often begins with a dasreum in free rhythm, similar to a danga in pansori, that acts as a sort of tuning piece before the opening movement. As in pansori, the sections of sanjo are defined by rhythmic cycles called changdan, which are improvised on the janggu for accompaniment. The order of the sanjo sections move from the slowest changdan of jinyangjo, which can take up to half of the total performance time, followed by the increasingly faster movements of jungmori, jungjungmori and jajinmori. Depending on the instrumentation or version of sanjo, there may be additional movements, such as this sanjo developed by Kim Jukpa that includes the faster final sections of hwimori and sesanjosi. Sanjo shows great skill and technique and takes many years of study to play. The ornamentation and vibrato used in sanjo has a wider range, deeper pitch bend, and more sliding between pitches than aristocratic music. For sanjo, a player must not only master changdan (rhythmic cycle) and jo (mode), but the performer must also master sigimsae (ornamentation) and seongeum (artistic interpretation) in order to perform sanjo.

Dr. Ruth Mueller, Ethnomusicology, Saint Louis University

깊은 내면에 흐르는 물, 산조

제 아무리 맑은 물이었을지라도 고이면 상하듯 음악도 그러하다. 연주자 자신이 ‘뿌리’라고 생각하는 것은 늘 썩지 않게 갈고 닦아야 성장을 해 나아갈 수 있다.

박경소에게 ‘산조’란 자기 세포에 기억된 그 무엇이다. 몸과 정신에 흠뻑 스민, 식물로 말하자면 ‘뿌리’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박경소가 늘 현대와 소통하는데 집중해 왔고 또한 표면적으로는 현대적이고 실험적인 음악을 추구하는 것처럼 보이곤 하지만 그 내면 깊숙한 곳에는 늘 전통음악이 자리하고 있다. 특히 선대의 큰 선생들로부터 전해 받은 ‘산조’는 가장 큰 밑바탕이다.

박경소가 끊임없는 ‘산조’라는 악곡을 탐미하는 것은 아마도 자기자신에게 있어 ‘산조’가 큰 자산임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가야금 연주자로서의 음악적 자기정체성을 확고히 하기 위함일 것이다. 이번 연주는 선대의 명인들로부터 전해 받은 산조를 보다 명확하게 정리하고 그 가락과 음률 속에 깃든 그 멋과 맛을 살려 흐르는 물같이 산조를 타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 준비되었다. 마치 자기자신의 근간을 찾아 나서는 여정과 같이…

그동안 수면 위로 드러난 박경소의 음악은 지극히 현대적이고 실험적이었다. 한국의 전통악기 ‘가야금’을 통해 늘 현재와 소통하고 미래를 이야기 하고자 했었다. 그러나 오늘만큼은 그 뿌리를 통해 이야기한다. 어느 때 보다 진지하고 겸손하게…

가야금 산조
김죽파류

다스름
진양조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휘모리
세산조시

박경소 Park, Kyungso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전수자
서울대학교음악대학 국악과 박사과정재학
한국예술종합학교전통예술원 예술사, 예술전문사졸업
청운대학교, 여주대학출강
금우악회 회원
가야금앙상블아우라동인
오리엔탈익스프레스동인

장구 : 김웅식

사사 : 곽수은, 김상순, 김정자, 김해숙, 민의식, 박현숙, 서원숙, 송인길, 안승희, 양승희, 이미경, 이수진, 이지영, 지경선, 황병기 (ㄱㄴㄷ순서)

기획 : 권지민, Art space NANUDA
디자인 : 유주연
사진 : 나승열
홍보 : 권보영, 세렌기획
의상 : 박영주, 소서노
영문 : Dr. Ruth Mueller, Ethnomusicology, Saint Louis University

Laisser un commentaire

Entrez vos coordonnées ci-dessous ou cliquez sur une icône pour vous connecter:

Logo WordPress.com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WordPress.com. Déconnexion /  Changer )

Photo Google+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Google+. Déconnexion /  Changer )

Image Twitter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Twitter. Déconnexion /  Changer )

Photo Facebook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Facebook. Déconnexion /  Changer )

w

Connexion à %s